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황혼이혼’ 선우은숙, 세 달 고민 끝에 예능 출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우은숙이 전남편 이영하를 걱정했다.

배우 선우은숙은 최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전남편 이영하를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선우은숙은 “단 한 번도 토크쇼에 나온 적이 없다. 출연을 앞두고 이영하 씨가 너무 걱정이 됐다”고 고백했다.

선우은숙과 이영하는 1981년에 결혼했다가 26년만인 2007년 이혼했다. 선우은숙은 “지금은 너무 편안하고 아무 걱정 없이 좋은 관계다. 아이들도 잘 지낸다. 그런데 내가 괜히 토크쇼에 나와서 긁어 부스럼을 만드는 게 아닌가 싶었다. 그 사람(이영하)이 상처받거나 나쁘게 받아들일 수도 있기 때문에 세 달을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선우은숙은 이영하와의 관계에 대해 “친구처럼 잘 지낸다. 필요한 게 있으면 서로 돕기도 한다”면서 “떨어진 지 15년 됐는데 아이들 생일이나 명절에 만나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친한 언니들은 이해 못 하더라. 아이들 얘기를 하면서 지내다 보니 이렇게 됐다”면서 “최근에는 결혼식장에서 나란히 앉은 것을 보고 ‘재결합한 거 아니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이영하와 친구처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을 한 번 쯤은 편안한 마음으로 알려야겠다는 생각으로 출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옛 추억들은 세상 밖에 내놓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성폭행 의혹 “배트맨티 입고 욕하며…”

7일 콘서트 예정대로…8일 ‘미우새’ 방송 미정강용석 “고소장 제출”…김건모 법적 공방으로가수 김건모(51)가 피아니스트 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