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구하라 사망 전 오빠와 나눈 대화 공개 “안 좋은 생각 하지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사망한 가운데, 그의 친오빠가 생전에 나눴던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구하라 친오빠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태복음 7장 7절에서 이름이 나왔습니다. 이제서야 이렇게 사진을 올려봅니다.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보고 싶다. 내 동생”이라는 글과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구하라의 어린 시절 모습을 비롯해 오빠와 함께 한 모습 등이 담겨 있다.

또한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 사진에서 구하라 오빠는 “제발 오빠가 부탁 좀 할게. 안 좋은 생각 하지 말고 아프지 말고 건강 챙기며 시간이 흘러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으면서 아직 남은 세월 오래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구하라는 “사랑해 오빠. 걱정 마”라고 답했다. 밝은 모습의 셀카를 오빠에게 전송하기도 했다. 서로를 애틋하게 생각했던 남매의 우애가 드러나며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24일 오후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고인이 직접 쓴 짧은 메모가 놓여있던 것을 발견, 현장 감식과 유족의 진술을 종합해 별다른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했다. 결국 유족과 상의 하에 부검을 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했다. 구하라의 발인은 27일 엄수됐으며, 경기도 성남시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에서 영면에 들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곰탕집 성추행’ 아내 심경 “남편이 만졌다면

추행 여부 등을 두고 사회적 논란이 일었던 일명 ‘곰탕집 성추행’ 사건의 피고인에게 유죄가 확정됐다.피고인의 아내는 12일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