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유상철 감독, 시상식 현장 참석 “항암 치료받고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상철 감독이 시상식 현장을 찾았다.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 2019’가 2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다. 2019시즌을 빛낸 K리그1, 2 주요 선수들과 지도자가 팬들과 함께 모여 영광의 순간을 누릴 예정이다.

지난 11월 유상철 감독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0월 성남전에서 황달 증세를 보인 후로 유상철 감독의 몸 상태가 좋지 않다는 우려가 있었고 구단 공식 발표를 통해 유상철 감독의 병세가 알려졌다.

공식 행사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유상철 감독은 “팬들도 걸개를 걸었다. 약속을 지키려고 애를 쓰겠다. 어떻게 상황이 변할지 모르겠지만 할 수 있는 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항암 치료는 계속 받고 있다. 최근 몸 상태에 대해 유상철 감독은 “많이 바뀐다. 이제 2차 항암 치료를 받았는데 받고 나면 그때마다 증상이 다르고 하루하루 컨디션이 바뀐다. 말로는 설명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상철 감독은 “응원의 메시지, 약속을 지켜달라는 말을 들으면, 느슨해질 수도 있고 내려놓고 싶을 때도 있지만 그런 얘기를 들으면 마음을 다잡게 된다. 내가 약속을 했고 걱정해주는 사람들 앞에서 말한 게 있기에 잘 버티게 된다”며 의지를 표현했다.

이어 경남전 경기가 끝난 후 감정이 어땠느냐는 질문에는 “팬들과의 약속을 지킨 것이 생각났다. 인천은 절대 2부로 떨어지지 않는다는 약속을 하고 선수들이 준비도 잘해줬다. 프런트, 코칭 스태프 모두 하나가 됐기에 좋은 결과도 냈다. 약속을 지켰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며 떠올렸다.

이어 “인천은 메리트가 있다. 성적이 이렇게 안 좋은데도 팬들이 이렇게 오는 것은 쉽지 않다. 그만큼 열정과 관심이 있다. 조금만 더 팀을 잘 만든다면 서울, 전북, 울산 같은 관중을 끌 수 있다”며 인천의 성장을 바랐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쉬는 동안 치료를 열심히 받겠다”고 말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성폭행 의혹 “배트맨티 입고 욕하며…”

7일 콘서트 예정대로…8일 ‘미우새’ 방송 미정강용석 “고소장 제출”…김건모 법적 공방으로가수 김건모(51)가 피아니스트 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