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희철, “유재석 수상소감 감사” 故설리 반려묘 입양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고(故) 설리가 키우던 고양이를 돌보고 있다고 고백했다.

김희철은 지난 29일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SBS 연예대상, 그 후’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이미 다 알겠지만 설리 고양이 ‘고블린’을 내가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김희철은 “우리 동생 설리를 사랑해주시고 기억해주시고 아껴주셨던 여러분들. 블린이 잘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 잘 지내고 있다. 블린이가 처음 있을 때 많이 아픈 상태였다. 등에 종기가 있어 병원 가서 수술도 시켰다”며 고양이의 근황을 전했다.

고양이를 맡아 돌보고 있다는 사실을 숨긴 이유에 “두 동생(구하라, 설리)는 할 수 있는 말이 없지 않냐. 이걸 가지고 많은 추측과 루머들을 만들 것이기 때문에 애써 감추고 감췄다”고 밝혔다.

김희철 “사람들이 그들을 추모하고 추억해주는 건 고마운 일이지만 거기에 편승해 ‘너희 잘못이다’, ‘너네가 어쨌다’는 등 성별로 싸우는 모습이 너무 보기 싫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유재석에 대한 감사 인사도 전했다. 그는 “유재석이 어제(28일) 대상을 받고 두 동생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그 순간 짠했고, 속으로는 너무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고맙고 멋있다고 생각했다. 나는 두 분에 대한 이야기를 굳이 안 하려고 티를 안 내려고 했다. 두 동생에 대해서는 할 수 있는 말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