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새해 극장가 주인공은 ‘동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닥터 두리틀
경자년 새해를 맞아 각종 동물 영화가 극장가를 찾는다. 할리우드 영화 ‘닥터 두리틀’을 시작으로 한국 영화 ‘해치지 않아’와 ‘미스터 주: 사라진 VIP’까지 이번 달에만 3편의 영화가 개봉한다.

오는 8일 개봉하는 ‘닥터 두리틀’은 마블코믹스 영화 ‘아이언맨’으로 유명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주연을 맡았다. 동물들과 소통하는 특별한 능력을 지닌 두리틀이 동물들과 함께 모험을 떠난다. 라미 말렉(고릴라 치치 역)을 비롯해 톰 홀랜드(개), 마리옹 코티야르(여우), 설리나 고메즈(기린), 에마 톰슨(앵무새) 등 세계적인 배우들이 동물 목소리를 맡았다. 101분, 전체관람가.

▲ 해치지 않아
15일 개봉하는 ‘해치지 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에 놓인 동물원을 구하려는 직원들의 고군분투를 그린 코미디 영화다. 동물원 ‘동산파크’에 신임 원장으로 부임한 변호사 태수(안재홍)는 팔려 간 동물을 대신해 직원들에게 동물 탈을 쓰고 동물인 척하자고 제안한다. ‘달콤, 살벌한 연인’(2006), ‘이층의 악당’(2010)을 연출한 손재곤 감독이 간만에 메가폰을 잡았다. 117분, 12세 관람가.

▲ 미스터 주: 사라진 VIP
‘미스터 주: 사라진 VIP’는 국가정보국 요원 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동물의 말을 알아듣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다룬다. 동물과 대화할 수 있는 능력을 얻은 후 사라진 대통령을 찾고자 군견 알리와 함께 합동 수사를 펼친다. 드라마 ‘스카이 캐슬’로 주가가 오른 배우 김서형이 민 국장 역을, 예능 프로그램으로 눈도장을 찍은 모델 배정남이 의욕만 앞서는 태주 후배 만식으로 출연한다. 22일 개봉, 114분, 12세 관람가.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20-01-0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