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머슬퀸’ 이종은, 탄력 넘치는 건강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쁘다고 못하고, 나이 때문에 못한다는 것은 핑계일 뿐이죠.”

피트니스 모델 이종은에게 할 일은 너무 많다. 37살이라는 나이는 중요하지 않다. 33살이라는 늦은 나이에 피트니스를 시작했지만 피트니스는 이종은에게 건강을 가져다주었을 뿐 아니라 삶의 모든 것을 바꾸어 놓았다.

2017년부터 피트니스 대회에 출전하기 시작해 지난해 한국 최고의 피트니스 대회인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에서 커머셜모델 부문 그랑프리를 차지하며 팬들의 뇌리에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37살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탄력 넘치는 건강미와 라인이 화제를 일으켰다.

여세를 몰아 이종은은 최근 남성잡지 맥스큐의 12월호 커버를 장식한데 이어 지난 11월 23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저명한 국제대회인 ‘2019 라스베이거스 머슬마니아 세계대회’에서 급기야 미즈비키니 부문 1위를 차지하며 나이를 진정 ‘숫자에 불과한 것’으로 만들어 버렸다.

그는 “33살을 넘기자 ‘이제 뭐하지’ 하는 생각뿐이었다. 다른 걸 도전한다는 것은 생각도 못해봤다”며 “우연한 계기로 피트니스에 스며들었는데 나이는 그냥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바쁘다고 못하고, 나이 때문에 못하는 것은 핑계일 뿐이라 생각한다. 이젠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기 보단 ‘난 할 수 있어’라는 생각을 먼저 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개 4마리가 집단공격” 사망…견주 일가족 결

일가족 가족 3명 ‘과실치사’ 기소개 4마리의 공격을 받아 한 여성이 사망한 뒤 개 주인인 일가족 3명이 기소되었다.미국 테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