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뭉쳐야 찬다’ 박태환, 겨울바다 만난 마린보이 “파워 다이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영 선수 박태환이 ‘어쩌다FC’ 1승을 기원하며 제주도 겨울 바다에 입수한다.

제주도 전지훈련을 예고한 JTBC ‘뭉쳐야 찬다’는 12일 방송에서는 ‘어쩌다FC’의 새해 1승을 기원하는 전설들의 입수 퍼레이드를 선보인다.

이날 악마 감독으로 변신한 안정환의 지휘 아래 혹독한 전지훈련을 받은 전설들은 겨울 바다 입수로 피날레를 장식한다. 특히 바다에 온 만큼 마린보이 박태환의 입수를 절대 놓칠 수 없었던 멤버들은 “신입생 신고를 안했다”며 그를 몰아가기 시작한다.

이에 박태환은 망설임 없이 상의를 탈의, 태평양 어깨와 완벽한 식스팩을 뽐내 절로 감탄을 부른다. 쉽게 접할 수 없는 스포츠 전설의 팬서비스에 이날 촬영은 구경하러 온 제주도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는 후문이다.

그는 “오늘 1승했으면 좋겠다”며 바다로 질주해 파워 다이빙은 물론 제주 겨울바다를 가르는 자유형으로 ‘마린보이’의 명성을 제대로 입증했다고.

김요한의 합류로 완전체가 된 ‘어쩌다FC’는 서귀포고등학교 축구팀과 연습 경기를 펼친다. 이날 밤 9시 20분 JTBC ‘뭉쳐야 찬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잠든 사이 중요부위 절단된 70대…부인이 범인

60대 여성이 남편의 신체를 절단하는 사건이 발생했다.2일 서울 도봉경찰서에 따르면 A씨(69)는 도봉구 자택에서 남편 B씨(70)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