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美 베팅사이트 “기생충, 오스카 작품상 가능성 3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가운데) 감독과 배우 송강호(왼쪽부터), 박소담, 이정은, 최우식, 이선균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슈라인 오디토리엄에서 열린 제16회 미국영화배우조합(SAG) 어워즈 시상식에서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앙상블) 인 모션픽처’ 부문을 수상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AP 연합뉴스
미국 영화상 시상식의 판도를 예측하는 베팅사이트 ‘골드더비닷컴’은 20일(현지시간) 아카데미(오스카) 출품작 중 한국 영화 ‘기생충’의 작품상 수상 가능성을 3위(10분의1)로 예측했다. 공동 1위는 9분의1 확률인 ‘1917’과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차지했다. 또 4위와 5위는 각각 ‘아이리시맨’(13분의1)과 ‘조커’(14분의1)였다.

총 6개 부문의 오스카 후보로 오른 ‘기생충’은 국제극영화상 부문에서 5분의1 확률로 압도적인 1위로 예측됐다. 감독상 부문에서 봉준호 감독은 ‘1917’의 샘 멘데스 감독과 6분의1 확률로 공동 1위로 관측됐다.

또 ‘기생충’은 편집상 부문에서 ‘포드 v 페라리’(6분의1)에 이어 2위(13분의2)로 예측됐고, 각본상 부문에서도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11분의2)에 이어 2위(6분의1)를 유지했다.

‘기생충’이 전날 미국영화배우조합(SAG) 시상식에서 작품상(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 인 모션픽처)을 수상하면서 현지에서는 오스카 작품상 레이스에서 막판 역전이 가능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20-01-2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