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라타 에리카 측, 불륜설 인정 “뉘우치고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아사코’ 속 가라타 에리카(오른쪽)와 히가시데 마사히로.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등에 출연해 국내에도 친숙한 일본 배우 가라타 에리카가 일본에서 제기된 불륜 의혹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가라타 에리카 한국 소속사인 BH엔터테인먼트는 23일 “가라타 에리카의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BH는 그러면서 “가라타 에리카는 현재 반성하며 뉘우치고 있다”며 “또 이 일로 인해 큰 상처를 받은 가족분들과 팬분들 관계자분들께 머리 숙여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가라타 에리카 측은 현지 소속사를 통해서도 비슷한 입장을 냈다.

앞서 일본 매체 주간문춘은 가라타 에리카가 현지 배우 와타나베 켄의 사위인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내연 관계이며, 이로 인해 히가시데 마사히로가 아내와 별거 중이라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