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국 컴백 싫어” 빅뱅 탑의 취중고백 [SSEN이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마초 흡연으로 물의를 빚었던 그룹 빅뱅의 탑(33·최승현)이 국내 대중의 시선에 지친 마음을 고백했다.

탑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지인과 함께한 술자리에서 방송을 진행한 그는 장발의 헤어스타일에 다소 살이 빠진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탑은 라이브 방송을 하게 된 것에 대해 “그냥 한번 보여주고 싶었다. 내가 어떻게 살아있는지 사람들이 모르는 것 같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다. 그냥 그뿐이고 팬들에게 항상 미안하다”면서 “한국에서 컴백을 안 할 것이다. 컴백 자체를 안 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근황을 묻는 팬들의 질문에는 “요즘 음악 만들고 있다”면서 “사람들이 너무 못됐다. 사랑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 빅뱅 탑
연합뉴스


탑은 지난 2017년 2월 입대해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강남경찰서에서 의무경찰로 군 복무를 시작했으나 그해 6월 입대 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기소돼 직위해제 됐다. 이후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사회복무요원으로 전환되며 지난해 7월까지 대체 복무를 한 바 있다.

한편 빅뱅은 지난해 멤버 승리가 ‘버닝썬 게이트’에 연루돼 팀에서 탈퇴하며 지드래곤, 탑, 태양, 대성의 4인조가 됐다. 오는 4월 10일과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 사하라 공연장에서 열리는 코첼라 밸리 뮤직&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Arts Festival) 무대에 설 예정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