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재란 “딸 박성신 갑작스러운 사망, 묘지도 안 알려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박재란이 둘째딸인 가수 고(故) 박성신을 떠올리며 눈물을 쏟았다.

1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박재란은 “둘째딸이 2014년 심장질환으로 급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어 “대전에서 사위에게 전화가 왔다. 갑자기 쓰러져서 사망했다고 하더라. 장례식장에 있던 딸의 영정사진 앞에서 기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정신을 차렸을 때는 모든 장례 절차가 끝난 후였다. 사위가 딸의 묘지를 안 알려줬다. 딸의 마지막 순간을 하지 못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박재란은 “한번은 막 비가 쏟아지는데 딸이 너무 보고 싶었다. 운전대를 잡고 막 이름을 불렀다”며 “자식은 가슴에 묻는다고 그런다. 그때 비가 쏟아지는 날 운전하면서 이름을 불렀는데 누가 옆에서 ‘나 여기 좋고 행복해. 울지 마, 엄마’라고 이야기하는 것 같더라. 그게 가슴으로 말이 전해지더라”고 털어놨다.

고 박성신은 박재란의 차녀다. 서울예술전문대학 재학 중이던 1987년 제11회 MBC 대학가요제에서 ‘회상’으로 입상하며 대중에 첫 선을 보인 그는 이듬해 MBC 강변가요제에서 ‘비오는 오후’로 가창상과 장려상을 받으며 실력과 인기를 입증했다.

1989년 1집 ‘한번만 더’가 공전의 히트를 쳤으며 1991년 ‘크림 하나 설탕 하나’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2집 발표 후 연예 활동을 사실상 중단했던 그는 2014년 8월 45세의 나이로 심장질환으로 사망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