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호근, 내림굿 받을 수밖에 없었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속인 정호근이 떠난 딸·아들을 추억했다.

21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정호근이 자신에게 처음으로 주연 무대를 맡겨준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 선배 이송을 찾아 나섰다.

정호근은 “갑자기 무속인이 됐다”는 MC 김용만과 윤정수의 물음에 그는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저는 우여곡절이 많은 인생을 살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본거지는 대전인데 아버지가 대전에 땅 부자 소리를 들을 정도로 자산가였다. 집안이 다 망했다”며 “결혼을 해서는 애들 둘을 다 잃어버리지 않았나. 큰딸도 잃어버리고 막내아들도 잃어버리고. 겪어보지 않은 사람들은 말할 수 없는 그런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호근은 “제가 너무 힘들어서 모시고 있던 신당에 들어가 기도를 하는데 갑자기 ‘너는 이제 죽어. 내가 꼿꼿이 세워놓으려고 했더니 말을 안 들으니까 네 밑으로 내려간다’고 했다. 내 밑으로 내려간다는 게 뭐냐. 내 자식들에게 간다는 거 아니냐. 그래서 엎드리게 됐다”며 아이들에게 신병이 내려가는 것을 막기 위해 신내림을 받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호근은 “그래서 결정을 했는데, 이후에 죽기 아니면 살기로 좋게 의리를 나눴던 주변의 지인들이 홍해 갈라지듯 갈라지더라. 오늘 내가 만나려고 한 분도 흔쾌히 나와줄까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한편 정호근은 선배 이송에 대해 드라마에서는 자신이 별 볼 일 없는 일을 많이 했지만 연극 무대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맡겨준 형이라면서 “나의 배우적인 소양을 가장 인정해줬던 선배다”라고 말했다. 그는 무속인이 된 이후 섭외가 완전히 끊어졌다면서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는데 나를 연극 무대에 주연으로 세워준 그 형이 보고 싶더라”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걱정과 달리 선배 이송을 23년 만에 만났다. 이송은 “옛날의 동생을, 아픈 질곡의 인생을 살아와 이제는 무속인이 된 동생을 어떤 마음으로 만날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다”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