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베이징영화제, 코로나19로 연기… 칸영화제 “변경 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칸 국제영화제
칸국제영화제 페이스북 캡처
새달 개최 예정이던 제10회 베이징국제영화제가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다.

10일 이 영화제 홈페이지는 베이징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당초 4월 19일 열릴 예정이던 영화제 일정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개최 시기는 미정이다.

앞서 이달 24일부터 열릴 예정이던 제44회 홍콩국제영화제도 여름으로 연기된 바 있다. 오는 6월 13일부터 열흘간 개최되는 상하이국제영화제는 아직 연기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와 유럽 영화제들이 속속 개최 일정을 연기하는 가운데 칸 영화제는 강행 의지를 보여 관심이 집중된다.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칸영화제집행위 측은 당초 개최 일정인 5월 12일~23일에 맞춰 영화제를 준비 중이다. 칸영화제 측은 9일(현지시간) “아직 변경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이날 칸영화제는 학생 경쟁 부문인 시네파운데이션 초청작 16편을 공식 발표하기도 했다. 아울러 다음 달 16일 예정된 올해 초청작 발표 기자회견도 일정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프랑스 보건 당국이 1000명 이상 모이는 모든 모임을 금지하는 결정을 내렸기 때문에 칸 영화제의 개최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는 관측이 많다. 칸 영화제가 열리는 메인 상영관 ‘팔레 드 페스티발’은 2300석 규모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