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톰 행크스, 코로나19 확진 “감기에 걸린 것처럼 피곤” [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배우 톰 행크스(63)와 그의 아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뉴욕타임스(NYT)등 매체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각) 영화 촬영차 호주를 방문 중인 행크스가 아내 리타 윌슨과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행크스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 리타와 나는 지금 호주에 있다”면서 “마치 감기에 걸린 것처럼 피곤했고 몸에 이상이 나타났다. 약간의 오한과 열도 있었다. 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타나났다”고 밝혔다. 행크스는 “공중보건 규정에 따라 검사를 받고 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행크스는 전설적인 가수 엘비스 프레슬리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제작을 위해 호주를 찾았다.

행크스는 이 영화에서 프레슬리의 매니저인 톰 파커 대령 역할을 맡는다. 파커 대령은 1950년대 프레슬리가 스타덤에 오를 수 있도록 키워낸 인물이다. 바즈 루어만 감독이 만드는 이 영화는 오는 16일부터 제작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제작사인 워너브러더스는 성명을 내고 “우리 구성원들의 건강과 안전이 항상 최우선순위”라며 “전 세계 제작 현장에서 일하는 모두를 보호하기 위한 예방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63세인 행크스는 <스플래시>, <빅>, <시애틀의 잠못 이루는 밤>, <아폴로 13>, <포레스트 검프> 등 수많은 히트작을 보유한 배우다.

한편 호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20여 명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