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코로나19 확진’ 톰 행크스 부부 퇴원 후 자가격리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톰 행크스 부부
사진=인스타그램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톰 행크스, 리타 윌슨 부부가 16일(현지시간) 퇴원했다.

이날 미국 잡지 ‘피플’에 따르면, 톰 행크스 부부는 지난 4일 코로나 양성반응으로 호주 퀸즈랜드 병원에 입원했으며 5일간 머무르다 호주의 렌트 주택으로 거처를 옮겼다.

앞서 톰 행크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하며 “몸이 조금 피곤하고, 미열과 함께 몸살 증세가 있어 검사를 받았다. 우리는 완전히 전염시키지 않는 상태가 될 때까지 격리돼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톰 행크스 부부는 엘비스 프레슬리 전기영화 촬영을 위해 호주 동부의 골드코스트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톰 행크스의의 확진 사실이 알려진 뒤 영화 촬영은 중단됐으며, 관계자는 모두 자가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