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싸이 장인이 신천지 이만희 스승? 싸이 측 “입장 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싸이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싸이의 장인으로 알려진 유재열이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스승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23일 디스패치의 보도에 따르면, 싸이의 장인 유재열이 신천지의 전신인 ‘대한기독교장막성전’을 이끈 교주로, 그는 신도들의 성금을 유흥비로 탕진하는 등 사리사욕을 채운 것으로 전해졌다.

유재열은 자신이 주장한 종말일인 1969년 11월 1일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자, 이만희를 포함한 여러 신도들에게 고소를 당했다. 유재열의 신도였던 이만희는 1971년 9월 7일 “1967년 장막성전에서 전 재산을 다 털렸다”며 유재열을 고소했다.

결국 유재열은 1975년 ‘사기 공갈 무고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등 혐의’로 구속됐다. 이후 실형을 선고받은 그는 교주 자리를 내려놓고 미국으로 향했다.

이후 다시 한국으로 돌아온 유재열은 사업가로 변신, 건설회사를 만들어 부동산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유재열 일가의 자산은 수백억 대로 추청된다.

또한 유재열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UN빌리지 안에 있는 70억 원대 고급빌라에 거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유재열의 딸 가족도 UN빌리지에 거주하며, 딸은 지난 2006년 싸이와 결혼했다.

한편, 보도 이후 싸이 측은 장인 유재열과 신천지 관련 보도에 대해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