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긴급재난지원금 짜증스럽다”...장미인애, 정부 정책에 반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미인애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장미인애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에 대한 반대 의견을 드러냈다.

30일 장미인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인 가족 100만원’ 생계지원금 결정 전망...누가 받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캡처한 사진을 올리며 “짜증스럽다 정말. 돈이 어디있어 우리나라에”라고 말했다.

장미인애는 이어 “우리나라 땅도 어디에 줬지?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 저 100만 원의 가치가 어떤 의미인가요 대체. 뉴스보면 화가 치민다”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후 장미인애의 인스타그램에는 이에 대한 비판 댓글이 달렸다. 이에 장미인애는 “나도 자유발언권 #헬조선”이라며 “국민으로서 인권의 권리 이제 누리며 살겠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내 삶이니까. 내 인생은 내가 알아서 지금이 IMF보다도 더 힘들어도 그때보다 더 지금 더 뭐든 해서라도 살아서 버티고 이기고 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에서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정부는 지자체와 협력해 중산층을 포함한 소득 하위 70% 가구에 4인가구 기준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을 발표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부가 갯벌에 버린 女 시신, 알고 보니 내연녀

서해대교 인근서 시신 일부 발견나머지 신체 부위 추가 수색 중경찰 “진술 번복 등 의문점 많아”구체적 사건 경위 조사 중50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