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美 싱어송라이터’ 존 프린,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존 프린. 사진=인스타그램
미국 싱어송라이터 존 프린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향년 73세.

7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존 프린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존 프린은 지난달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했다. 당시 존 프린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치료를 받고 있지만 위중하다”고 알린 바 있다.

존 프린의 아내 피오나 프린 또한 지난달 20일 SNS를 통해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지만 같은달 30일 회복했다고 전했다.

한편, 존 프린은 컨트리 포크 싱어송라이터로 1970년대부터 활동했다. 사회 풍자 메시지를 담은 노래로 사랑 받은 그는 지난 1월 열린 제62회 그래미어워드에서는 평생 공로상을 받았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고차 사기로 죽음 당해” 60대 울분… 靑청

“온몸에 문신한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1톤 트럭 강제로 대출받아 샀습니다”지난 2월 충북 제천에서 숨진 채 발견된 60대 남성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