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 ‘고고 70’ 주인공 ‘데블스’ 김명길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그룹 ‘데블스’ 멤버들의 사진. 뒷줄 맨 오른쪽이 리더 겸 기타리스트인 김명길이다.
연합뉴스
영화 ‘고고 70’의 실제 주인공인 1970년대 그룹사운드 ‘데블스’ 리더 겸 기타리스트 김명길이 별세했다. 73세.

유족에 따르면 고인은 지난해 12월 전립선암 판정을 받고 투병하다 17일 오전 8시쯤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1947년 인천에서 태어난 그는 1968년 데블스에서 기타리스트 겸 보컬로 활동을 시작했다. 1971년 1집 ‘그룹사운드 데블스’를 내며 정식 데뷔한 뒤 독특한 퍼포먼스와 한국적 록을 선보이며 인기를 끌었다. 1974년 발표한 2집 ‘톱 그룹사운드 데블스’ 타이틀곡 ‘그리운 건 너’는 한국 록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명곡 중 한 곡으로 평가받는다. 1970년대 닐바나, 마이하우스 등 당대 최고의 고고 클럽에서 활동을 하면서 전성기를 구가했지만, 한편으로는 군사정권의 퇴폐풍조 단속 등으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팀은 1980년 해체했다.

데블스의 이야기는 2008년 조승우, 신민아가 주연한 영화 ‘고고 70’으로 제작되기도 했다. 고인은 2008년 데블스를 재결성해 앨범 ‘S.M.K 열한 번째’를 내는 등 음악 활동을 이어 왔고, 최근까지도 무대에 올랐다.

빈소는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9일 오전 6시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0-05-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