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크리스토퍼 놀런 ‘테넷, 7월말 국내 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테넷’ 포스터
워너브라더스코리아 제공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신작 ‘테넷’이 새달 말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워너브라더스코리아는 17일 “3차 세계대전을 막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미래를 바꾸는 멀티 장르 액션 블록버스터”라며 ‘테넷’의 개봉 소식을 알렸다.

영화는 국내 개봉 외화 사상 세 번째로 천만 관객을 돌파한 ‘인터스텔라’와 ‘다크 나이트’ 3부작, ‘인셉션’, ‘덩케르크’를 연출한 놀런 감독이 “내가 만든 영화 중 가장 야심찬 영화”라고 자부하는 작품이다. 세계 7개국에서 촬영했으며, 놀런 감독의 장기인 아이맥스 카메라와 70mm 필름을 사용해 시공간을 넘나드는 국제적인 첩보전을 완성했다는 설명이다.

주연을 맡은 존 데이비드 워싱턴은 덴젤 워싱턴의 아들이다. 골든 글로브 남우주연상 후보로 지명되기도 했던 그는 ‘테넷’으로 놀런 감독과 처음 합을 맞췄다. ‘새로운 배트맨’ 로버트 패틴슨도 놀런 사단에 이름을 올렸으며 그 외 케네스 브래너, 엘리자베스 데비키, 애런 존슨과 놀런의 페르소나인 마이클 케인도 합류했다.

워너브라더스코리아는 ‘테넷’ 개봉에 앞서 이달 24일에는 ‘배트맨 비긴즈’, 7월 1일에는 ‘다크 나이트’, 7월 8일에는 ‘다크 나이트 라이즈’를 2D와 IMAX, 4DX 버전으로 재개봉한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고소인, 공개 안한 결정적 증거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A씨가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증거와 사례 등은 전체의 일부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