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일급비밀 소속사 측 “요한 16일 사망...추측 자제 부탁” [전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급비밀 요한. 사진=뉴스1
그룹 일급비밀 멤버 요한(28·본명 김정환)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소속사 측이 추측성 기사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17일 일급비밀 소속사 KJ뮤직 엔터테인먼트 측은 “너무나도 비통하고 안타까운 소식 전하게 됐다”며 요한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소속사 측은 “현재 유가족 분들은 너무나도 가슴 아파하고 있는 상황이다. 유가족 분들께서 요한과 관련된 추측성 및 사망 관련 기사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하게 부탁 드리는 바”라고 당부하며 “요한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요한은 지난 16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사인은 유족의 뜻에 따라 공개되지 않았으며,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한편, 요한은 지난 2017년 그룹 일급비밀로 데뷔해 ‘쉬’, ‘마인드 컨트롤’, ‘러브스토리’, ‘낙원’ 등 곡을 불렀다. 지난 1월 발매한 일급비밀 네 번째 싱글 ‘카운트다운’이 마지막 노래가 됐다.

요한의 발인은 오는 18일 오전 진행되며 장지는 용인 천주교공원이다.

다음은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그룹 일급비밀(TST) 소속사 (주) KJ 뮤직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너무나도 비통하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일급비밀 멤버 요한이 6월 16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현재 유가족분들은 너무나도 가슴 아파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유가족분들께서 요한과 관련된 추측성 및 사망 관련 기사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리는 바입니다.

요한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고소인, 공개 안한 결정적 증거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A씨가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증거와 사례 등은 전체의 일부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