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왈가닥 뷰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자막 논란...사과문 게재 [전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SBS funE ‘왈가닥 뷰티’
‘왈가닥 뷰티’ 측이 일베 자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funE ‘왈가닥 뷰티’에서는 출연진들이 ‘단톡방’을 두고 이야기를 나누던 중 “들어봅시다. 고 노무 핑계”라는 자막이 나와 故노무현 대통령 비하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23일 ‘왈가닥 뷰티’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왈가닥 뷰티’ 측은 “어제 방송에서 출연자들의 단톡방 대화를 정리하며 제작진이 ‘들어봅시다. 고 노무 핑계’라는 자막을 썼다”라며 “방송 전 사전 시사를 통해 걸러내지 못한 책임을 깊이 통감하며, 고 노무현 대통령과 유가족, 시청자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해당 회차 재방송 및 영상 클립은 모두 서비스를 중지하였으며, 이렇게 제작된 경위를 파악하여 조치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내부 심의를 더욱 강화하여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왈가닥 뷰티’ 측 공식입장 전문.

SBS플러스에서 어제 방송된 외주제작프로그램 <왈가닥뷰티>에서 일베 용어를 자막으로 방송한 것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어제 방송에서 출연자들의 단톡방 대화를 정리하며 제작진이 ‘들어봅시다. 고 노무 핑계’라는 자막을 썼습니다.

방송 전 사전 시사를 통해 걸러내지 못한 책임을 깊이 통감하며, 고 노무현 대통령과 유가족, 시청자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현재 해당 회차 재방송 및 영상 클립은 모두 서비스를 중지하였으며, 이렇게 제작된 경위를 파악하여 조치할 예정입니다.

앞으로 내부 심의를 더욱 강화하여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민이 누워있고, 친구는…” 추가 목격자가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씨(22)의 모습을 목격했던 시민이 당시 촬영했던 사진을 공개했다.정민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