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민경 쇼핑몰 아비에무아, 머리끈 가격 논란에 “까다로운 공정”(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빈치 멤버 강민경이 론칭한 브랜드 ‘아비에 무아(Avie muah)’ 측이 가격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아비에무아 측은 29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비에 무아는 여러 디자이너와 협업을 통해 만들어진 브랜드”라고 설명하며 “실크 100%로 만들어진 이 스크런치는 폭이 약 21㎝로 매우 많은 양의 원단을 사용하며 고급 실크 특성상 까다로운 공정을 필요로 한다”고 밝혔다.

앞서 강민경이 28일 오픈을 알린 아비에무아는 일명 ‘곱창밴드’라 불리는 머리끈 가격이 5만9천원으로 “유명세를 이용해 너무 고가에 책정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받았다.

아비에무아 측은 “제품 설명이 미흡하여 가격 책정에 의문을 가지시는 분들이 많다는 점을 인지했다”면서 “이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욱 구체적이고 자세한 정보로 소통하는 아비에 무아가 되겠다. 기획, 제품 공정에 이르기까지 여러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통해 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신흥 작가, 디자이너분들의 참여를 기다린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고소인, 공개 안한 결정적 증거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A씨가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증거와 사례 등은 전체의 일부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