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원로배우 이순재, 전 매니저 부당 대우 의혹... 소속사 측 “해명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순재. 사진=뉴스1
배우 이순재가 매니저 부당 대우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해명할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9일 SBS ‘8시 뉴스’에서는 유명 원로배우 A씨 매니저로 일했다는 김모씨의 인터뷰가 보도됐다.

해당 인터뷰를 통해 김씨는 두 달 근무하는 동안 주당 평균 55시간을 추가 수당 없이 일했으며, 쓰레기 분리수거는 물론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A씨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렇게 김 씨가 두 달 동안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은 단 5일이고, 월급은 기본급 180만 원이 전부였다는 것. 이에 대해 A씨는 “그전에 있던 사람들(매니저)도 다 그렇게 해줬다. 추가 근무를 하지만 감안해서 (집안일까지) 다 도와줬다”고 말했다.
▲ 사진=SBS 8시 뉴스 캡처
결국 김 씨는 일을 시작한 지 두 달 만에 해고됐고, 고용노동부는 김 씨를 고용한 회사 측을 상대로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해 조사에 나선 상태다.

이에 대해 이순재 소속사 측은 “김 씨 측의 입장으로 치우친 편파보도”라며 “선생님(이순재)과 상의해 기자회견 등 해명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고차 사기로 죽음 당해” 60대 울분… 靑청

“온몸에 문신한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1톤 트럭 강제로 대출받아 샀습니다”지난 2월 충북 제천에서 숨진 채 발견된 60대 남성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