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트럼프 연임땐 독재정치로 추락 가속” 美배우 레드퍼드, 조 바이든 지지선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로버트 레드퍼드
미국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반(反)트럼프 인사인 배우 로버트 레드퍼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연임하면 독재 정치로의 추락이 가속할 것”이라며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지지를 공개선언했다. 레드퍼드는 8일(현지시간) CNN에 쓴 기고문에서 “현재 대통령의 집무실에는 ‘도덕적 나침반’이 없다. 미국은 위태롭게 표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의사를 밝혔다. 레드퍼드는 “대선에서 누구를 선택할지 공개적으로 밝힌 적이 없지만, 올해 대선은 다르다”며 “우리의 가치에 부합하는 대통령, 도덕적 나침반이 정의를 향해 있는 대통령을 선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레드퍼드는 앞서 탄핵 정국 당시 워싱턴포스트에 쓴 기고에서 “탄핵이나 특검이 아닌 투표를 통해 상황을 바꾸자”고 정치권에 촉구하기도 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20-07-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박원순 피해자에 먼저 전보 권유” 새

시장실 직원 인사 관련 검토 문서 확보“장기 근무, 경력에 불리 보고… 朴도 동의피해자가 인사이동을 먼저 요구하거나담당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