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발리우드 톱스타 아미타브 바찬 확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도 발리우드의 톱스타 아미타브 바찬(77)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에 입원했다고 BBC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찬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이 같은 사실을 알리며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병원에 입원했다. 최근 10일 동안 나와 가까이 있었던 모든 분들은 꼭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후 그의 아들 부부와 8살 손녀까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전해졌다.

1970년대 초반부터 인도에서 큰 인기를 얻기 시작한 바찬은 인도를 대표하는 최고 인기 배우로 꼽힌다. 190여편의 발리우드 영화에 출연했으며 2013년에는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주연한 할리우드 영화 ‘위대한 개츠비’에도 모습을 보였다. 1984년에는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가 “정치에 환멸을 느꼈다”며 3년 뒤 다시 영화계에 복귀하기도 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20-07-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박원순 피해자에 먼저 전보 권유” 새

시장실 직원 인사 관련 검토 문서 확보“장기 근무, 경력에 불리 보고… 朴도 동의피해자가 인사이동을 먼저 요구하거나담당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