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황정음, 결혼 4년만 파경...남편 이영돈 누구? “프로골퍼 출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황정음 이영돈 이혼 더팩트 제공
배우 황정음이 결혼 4년 만에 파경 소식을 전한 가운데, 남편인 프로골퍼 출신 이영돈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영돈은 일본 프로골프투어에서 활동한 전 프로골퍼이자 철광회사를 운영하는 사업가다. 1999년 골프를 시작한 그는 용인대 골프학과에 진학했으며, 2006년 전국대학연맹에서 우승했다. 같은해 12월 한국프로골프협회(KPGA)에 입회하면서 정식으로 데뷔했다.

이영돈이 운영하는 철강회사는 2014년 연간 매출액 약 63억원을 올린 중견기업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황정음은 결혼 전 이영돈에 대해 “잘생겨서 좋았다. 상대방을 존중해주고 마음씨가 예쁘다”고 언급했다. 불과 3개월 전인 지난 6월에도 인스타그램에 남산을 배경으로 이영돈과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애정을 과시한 만큼 그의 파경 소식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황정음과 이영돈은 6개월 열애 후 지난 2016년 2월 결혼해 이듬해 8월 득남했다. 결혼 생활 4년 끝에 지난 2일 황정음은 지난 2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이영돈을 상대로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했다. 소속사는 이혼 사유에 대해 “개인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커피에 최음제, 칫솔엔 정액… ‘그놈’

서울중앙지법 2020고단XXX, 박민철(가명)씨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 사건의 내용은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