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모델 페페, 문신만 아니었으면 미스맥심 1위 했는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인 모델 페페가 가까스로 8강에 진출에 성공했다.

지원자 중 가장 튀는 후보는 단연코 페페다. 그녀의 서구적인 몸매도 눈에 띄지만 가장 큰 이유는 온몸에 자리하고 있는 강렬한 ‘문신’들 때문.

수두 흉터를 감추기 위해 새긴 타투지만, 이러한 신체적 특징 때문에 많은 사람들에게 ‘호불호’가 철저히 갈린다.

미스맥심 콘테스트의 전 과정을 리얼리티로 담아낸 ‘2020 미맥콘’에서도 “문신만 아니었으면 페페는 우승”이라는 댓글이 가장 많다. 물론 타투 논란에도 그녀를 응원하는 팬들 역시 적지 않다.

8강 진출 미션인 비키니 컨셉 촬영에서 페페는 끈으로 포인트를 준 파란 색상의 모노키니를 착용하고 완벽한 몸매를 선보였다.

페페는 “몸매만큼은 라이벌이 없을 정도로 내가 제일 좋은 것 같다. 수영복 미션 만큼은 정말 자신 있다”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이는 한편, “타투 아니고서는 떨어질 이유가 없다”며 스스로도 타투 논란을 의식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또한 “팬분들이 타투에 대한 편견을 안 가졌으면 좋겠고, 내 목표는 미스맥심 최초로 타투가 많은 개성 있는 모델이 되는 것”이라며 바람과 각오를 덧붙였다.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낮술 취해” 사진 찍으며 껴안다 추락사한 20

지난해 스페인 알리칸테에서 휴가를 즐기다 해안산책로 난간에서 떨어져 죽은 영국의 두 20대 남성이 낮술에 취한 뒤 비극적인 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