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NS ‘좋아요’에 설레는 당신…지금 옆에 진짜 친구 있나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리뷰]‘페뷸러스’


영화 ‘페뷸러스’에 등장하는 여성 삼인방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시대를 사는 우리들의 모습 그 자체다. 대세 인플루언서 클라라(줄리엣 고셀린 분), 팔로어 2만명을 달성하지 못해 잡지사 취업에 실패한 작가 지망생 로리(노에미 오파렐), SNS에 매몰된 삶을 비웃는 쿨한 페미니스트 엘리(모우니아 자흐잠)까지. 페미니즘적 가치가 대두되는 한편으로 ‘보여 주기식’ 셀럽의 삶이 함께 각광받는, 부조리한 오늘날을 살아가는 인물들이다.

세 캐릭터는 다소 전형적으로 보이지만, 이들이 서로에게 물드는 과정만큼은 작위적이지 않다. 뷰티 콘텐츠를 선보이며 여성들에게 완벽한 아름다움을 선사하던 클라라는 엘리가 연 페미니스트들의 축제에서 “우린 그 자체로 아름답다”는 목소리에 크게 감화한다.

“4년을 다닌 대학교가 인스타보다 못한 거야?”라며 좌절하던 로리는 우연히 만난 클라라의 글을 대필하고, SNS상의 인지도를 높여 가면서 댓글과 ‘좋아요’가 주는 달콤함에 급속도로 빠져든다.

시류에 적극 영합하던 이와 이를 비켜난 이가 서로에게 섞이며 만드는 결과는 드라마틱하다. 포토월에서 과감히 겨드랑이 털을 노출한 클라라는 유명 화장품 모델 자리에서 쫓겨난다. 그 자리를 꿰찬 건 어느덧 ‘셀럽이 되고 싶어’ 위험한 행동도 불사하는 로리다. 한때는 성 상품화에 누구보다 핏대를 세우며 반대하던 로리는 이제 체험 기사라는 명목하에 입술 필러 시술도 마다하지 않는다.

성 상품화에 반대하는 탈코르셋, SNS 시대의 우정, 취업하기 각박한 현실까지 영화의 배경은 현실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하다. 그러나 복합적인 배경에 비해 영화가 주는 메시지는 명쾌하다. SNS 시대의 페미니즘도 결국 기초는 휴머니즘이라는 것. SNS 시대의 노예로 실의에 빠진 두 친구, 클라라와 로리를 구원하는 건 힘들 때 옆에 있어 주는 친구 엘리다. 언제 어디서건 나 자신으로 사는 엘리의 존재는 급변하는 시대 속에서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소신에 기반한 삶’이라는 걸 다시 한번 일깨운다.

각본도 직접 쓴 멜라니 샤르본느 감독은 “관객들이 영화를 보고 ‘SNS 친구가 수천명 있어도 결국 내게 필요한 건 소파를 함께 올려 줄 친구’라는 생각을 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겼다. 영화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관객상을 수상, 많은 동시대인의 공감을 얻었다. 새달 5일 개봉. 15세 관람가.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2020-10-2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차창 밖 몸 내밀고 가다가…” 13세 소녀의 비

차창 밖 몸 내밀고 가던 美13세 청소년전신주 부딪혀 사망미국에서 13세가 달리는 탑승 차량의 창밖으로 몸을 내밀고 가다 전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