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유리 출산, 정자 기증받아 “자연 임신 어렵다 해서...”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유리.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사유리가 엄마가 된 소식이 전해져 화제다.

16일 KBS 보도에 따르면, 사유리는 지난 4일 일본에서 출산했다.

사유리는 정자은행에 보관된 이름 모를 남성의 정자를 기증받아 임신했으며, 출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유리는 지난해 10월 난소 나이가 48세로 자연임신이 어렵다는 진단을 받아 ‘자발적 미혼모’가 되기로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자연임신이 어려운 데다 지금 당장 시험관을 하더라도 성공확률이 높지 않다고 하더라. 죽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며 “시기를 놓치면 평생 아이를 못 가진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사유리는 일본의 정자은행을 찾아 이와 같은 선택을 했다고 전했다.

한편, 사유리는 KBS 예능 프로그램 ‘미녀들의 수다’로 데뷔해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일본 국적의 방송인이다. 앞서 사유리는 난자 냉동에 대한 큰 관심을 보이며 자녀 출산 의지를 보인 바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치원 급식에 정체불명 액체 넣은 교사 “힘들

서울의 한 유치원에서 40대 교사가 원아들의 급식 등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넣는 모습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2일 서울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