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유리 “정자 기증받아 출산...아들 위해서 살 것” (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유리 출산. 사진=KBS 뉴스9 캡처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41)가 정자 기증을 받아 아이를 출산했다.

16일 KBS 1TV ‘KBS 뉴스9’ 보도에 따르면, 사유리는 지난 4일 오전 일본에서 아이를 출산했다. 사유리는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기증 받아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유리는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된 것에 대해 “(병원에서) 난소 기능이 48세라며 자연임신도 어렵다고 하는데 그때 진짜 눈앞이 무너지는 것처럼 느꼈다”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급하게 찾아서 결혼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사유리는 이어 “한국에서는 모든 게 불법”이라며 “결혼하는 사람만 시험관이 가능했다”며 일본에서 정자 기증을 받은 이유도 설명했다.

출산 후 사유리는 “아침에 일어나면 아기가 옆에 없을까 봐 불안하다”라며 “행복해서 이게 꿈이면 어떡하나 생각해서 자는 게 무섭다”라고도 전했다.
▲ 사유리 출산. 사진= KBS 뉴스9 캡처
사유리는 “어떤 사람은 ‘기증받았다고 말하지 마, 사람들이 차별할 거야’(라고 말했다)”라며 “(아이한테) 거짓말하지 말라고 가르치고 싶은데 내가 거짓말하는 엄마가 되고 싶지 않았다”라고 이러한 사실을 알리게 된 이유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이후 사유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출산 소식을 전했다. 그는 “2020년 11월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되었습니다.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해주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자기 자신을 위주로 살아왔던 제가 앞으로 아들 위해서 살겠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사유리는 지난 2007년 KBS 2TV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이후 JTBC ‘님과 함께’, MBC ‘진짜사나이 여군특집’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모았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치원 급식에 정체불명 액체 넣은 교사 “힘들

서울의 한 유치원에서 40대 교사가 원아들의 급식 등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넣는 모습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2일 서울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