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진화 떠난다” 결별설에 함소원 “드릴 말씀 없다”(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측근 “최근 관계 급속도로 안 좋아져”
함소원, SNS에 “#침묵”

배우 함소원(45)과 중국인 남편 진화(27)의 결별설이 보도된 가운데 함소원의 힘든 심경이 전해졌다.

24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두 사람의 측근은 “최근 함소원 진화의 관계가 급속도로 안 좋아지면서 결별을 택한 것으로 안다. 그간 곪았던 것이 터진 것”이라며 “진화는 그간 중국에 못 간지 오래됐던 만큼 현재 중국 출국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결별설이 보도된 후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침묵”이라는 해시태그와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네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날 함소원은 최근 SNS 라이브 방송에서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라고 부른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후 함소원은 스타뉴스를 통해 “힘들다. 나올 거 다 나왔다”는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진화와의 결별설에 대해서는 “이 상황에 무슨 말을 하느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함소원 진화 부부가 출연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 측은 결별설에 대해 “현재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두 사람은 당분간 촬영 분량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함소원과 진화는 2018년 초 결혼해 그해 12월 딸을 얻었다. 이후 수차례 불화설이 불거졌으나 부인해왔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구미 3세 여아 친모 변호인이 밝힌 사임 이유 “

구미 3세 여아 친모로 밝혀진 석모(48)씨 변호인이 돌연 사임했다.14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석씨 변호를 맡은 유능종 변호사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