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배우 숀 펜. AP=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숀 펜. AP=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숀 펜이 30여년간 이어지고 있는 전 부인 마돈나를 학대했다는 루머를 공식 해명했다.

23일(현지시간) 데일리 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펜은 뉴욕타임즈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 1985년부터 1989년까지 마돈나와의 짧은 결혼생활 중 경찰이 총기 문제로 자택을 방문했던 과거를 언급했다.

펜은 “내 집에 이상한 SWAT 팀이 찾아왔다. 나는 나가지 않을 거라고, 아침 식사를 끝낼 것이라 했지만 그 다음 내가 기억하는 건 집 주변의 모든 창문들이 깨져 있고 사람들이 들이닥쳤다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당시 경찰은 집에 총기가 있다는 마돈나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89년 마돈나와 헤어진 뒤에도 “마돈나를 묶고 야구 방망이로 때렸다” 등 학대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 펜은 “나는 내가 세상에서 가장 큰 사람이 아니라고 말하는 것에 동의한다. 다만 야구 방망이로 마이크 타이슨을 때린다면 그도 병원에 갈 것”이라고 적극 부인했다.

해당 루머는 마돈나도 부인한 바 있다. 마돈나는 지난 2015년 배우 리 다니엘스와 관련된 재판에서 “숀과의 결혼 기간 동안 우리는 확실히 한 번 이상의 열띤 논쟁을 벌였지만 숀은 나를 때리거나 묶거나 신체적으로 폭행한 적이 없다. 그 루머는 터무니없고 악의적인 거짓”이라고 강조했다.


뉴스24
인기기사
인기 클릭
Weekly Best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