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영상) 오승환, 3일 연속 팀 승리 지켰다…시즌 7세이브

입력 : 2016-07-29 11:12 | 수정 : 2016-07-29 1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3일 연속 세이브를 올렸다.

오승환은 2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MLB) 마이애미 말린스전에 5-4로 앞선 9회말 등판,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지켰다.


3일 연속 팀 승리를 지킨 오승환은 시즌 7세이브째를 거뒀다.

더불어 오승환은 평균자책점을 1.69까지 낮췄다.

오승환이 상대한 첫 타자는 4번 타자 장칼로 스탠턴이다.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의 사인에 맞춰 바깥쪽 빠른 공으로 유리한 볼카운트를 만든 오승환은 5구 슬라이더로 2루수 앞 땅볼을 유도했다.

하지만 다음 타자 마르셀 오수나에게는 내야 안타를 허용했다.

오수나가 친공은 마운드 쪽으로 날아갔고, 오승환은 급하게 피했지만, 엉덩이에 맞고 내야 안타로 이어졌다.

오승환은 1사 1루에서 J.T. 리얼무토로부터 2루수 앞 땅볼을 유도했고,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경기를 끝냈다.

오승환이 뒷문을 틀어막은 세인트루이스는 55승 47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를 지켰다.

한편 마이애미 외야수 이치로 스즈키는 이날 대타로 출전, 안타를 기록하며 통산 2천998안타를 기록했다.

영상=엠스플 뉴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병사, 폐렴에 패혈증까지···회복에 어

이국종 교수 22일 환자상태 브리핑 예정“환자 정보 공개 비판에 가슴 아파···욕먹을 팔자”심각한 총상을 입은채 판문점 공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