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영상) 오승환, 3일 연속 팀 승리 지켰다…시즌 7세이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3일 연속 세이브를 올렸다.

오승환은 2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MLB) 마이애미 말린스전에 5-4로 앞선 9회말 등판,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지켰다.


3일 연속 팀 승리를 지킨 오승환은 시즌 7세이브째를 거뒀다.

더불어 오승환은 평균자책점을 1.69까지 낮췄다.

오승환이 상대한 첫 타자는 4번 타자 장칼로 스탠턴이다.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의 사인에 맞춰 바깥쪽 빠른 공으로 유리한 볼카운트를 만든 오승환은 5구 슬라이더로 2루수 앞 땅볼을 유도했다.

하지만 다음 타자 마르셀 오수나에게는 내야 안타를 허용했다.

오수나가 친공은 마운드 쪽으로 날아갔고, 오승환은 급하게 피했지만, 엉덩이에 맞고 내야 안타로 이어졌다.

오승환은 1사 1루에서 J.T. 리얼무토로부터 2루수 앞 땅볼을 유도했고,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경기를 끝냈다.

오승환이 뒷문을 틀어막은 세인트루이스는 55승 47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를 지켰다.

한편 마이애미 외야수 이치로 스즈키는 이날 대타로 출전, 안타를 기록하며 통산 2천998안타를 기록했다.

영상=엠스플 뉴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