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택시’ 채리나, “당시 남편 99% 사망 판정, 시부모 반대 심했다”

입력 : 2017-01-11 21:23 | 수정 : 2017-01-11 2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택시’ 채리나가 안타까운 과거를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채리나, 김지현이 출연했다.

이날 채리나는 박용근 선수와의 러브스토리를 밝히며 “아는 친구의 소개로 만났다. 좋은 누나 동생 사이로 지내다가 큰 사고를 겪었다. 당시 그 친구가 큰 수술을 받았고, 오랜 시간 깨어나지 못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건강을 회복한 후 남편이 ‘많이 좋아한다. 다시 야구를 못할지도 모르지만 좋아한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더라 그래서 남편의 마음을 알게 됐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채리나는 “당시 남편이 99% 사망이라는 판정을 받았었다. 운동을 못한다는 이야기를 듣기도 했었다. 나 때문에 잠깐 들렀던 자리에서 사고를 당해서 너무 미안했다. 당시 남편을 두고 많이 기도를 했다. 당시 기도 제목이 ‘깨어나면 뭐든 해주겠다’였을 정도로 간절했다”라고 전했다.

박용근은 과거 강남의 한 술집에서 벌어진 흉기 난동 사건에 휘말려 대수술을 받은 바 있다. 다행히 현재 건강을 회복해 kt wiz 소속 야구 선수로 뛰고 있다.

박용근과 결혼하기까지 부모님의 반대를 겪기도 했다고 밝혔다. 채리나는 “박용근의 어머니가 아들이 야구선수이고, 내가 연예인이라 반대를 많이 하셨다. 더불어 같은 사고를 당했던 사람들이 만나서 반대를 더 하셨던 것 같다. 그런데 어느 날 다시 만났는데 꽉 안아주시며 눈물을 보이시더라”라고 설명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인천 초등생 살해 10대, 범행 후 닭강정 먹고..

검찰이 8살 여자 초등생을 유괴해 살해한 10대 소녀의 공범에게 살인교사죄를 적용할 지 검토 중이다.인천지검 형사3부(부장 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