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니 부모 얼굴이 보고싶다’ 크랭크인, 설경구-오달수-문소리 ‘막강 학부모’

입력 : 2017-06-16 15:37 | 수정 : 2017-06-16 15: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타워’ ‘화려한 휴가’로 드라마틱한 휴머니즘을 이야기한 김지훈 감독이 차기작으로 돌아온다.

16일 오전 배급사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측은 “김지훈 감독의 새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가 지난달 29일 크랭크인 했다. 배우 설경구, 오달수, 천우희, 고창석, 문소리, 강신일, 김홍파 등이 출연한다”고 전했다.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는 명문 국제중학교의 한 남학생이 호수에 빠져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되자 같은 반 학생들의 부모들이 학교로 소집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학생들의 부모 역은 설경구, 오달수, 고창석, 문소리, 김홍파가 맡았으며 교장 역에는 강신일, 담임 교사 역은 천우희가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학생들로는 성유빈, 유재상, 정유안, 박진우, 정택현, 노정의가 캐스팅돼 기대감을 모은다.


2018년 개봉 예정.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국 서민식당서 아침식사 한 文대통령 결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중국 국빈방문 이틀째 베이징의 한 서민 식당에서 아침 식사를 하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했다.문 대통령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