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뫼비우스’ 김기덕, 근친 성관계 충격 “일일뿐 야하다고 느끼지 않아”

입력 : 2017-08-03 10:31 | 수정 : 2017-08-03 1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기덕 감독의 영화 ‘뫼비우스’ 인터뷰가 재조명되고 있다.

김기덕 감독은 과거 공개된 ‘뫼비우스’ 언론시사회에서 미성년 배우의 베드신에 대해 “드라마 속에서는 어린 학생이어야 했다. 다만, 현실에서 지적을 받을 수 있어 고민했다. 때문에 원래 19세 이상 되는 배우를 물색했다. 최종적으로는 아버지 조재현과 차이를 고려해 서영주 군을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뫼비우스’는 개봉 전부터 홍역을 앓은 작품. 미성년자가 포함된 배우들의 파격적 성애 묘사로 필름 일부를 잘라내는 등 개봉 전부터 몸살을 앓았다.

김기덕 감독은 영화 속 성애묘사에 대해 “촬영현장에서 봤다면 느낌이 다르다. 아무리 야한 걸 찍어도 감독, 스태프, 배우들은 일일뿐 야하다고 느끼지 않는다”며 “효과음과 분위기, 영화 속 장면들을 통해 관객이 그렇게 느낄 뿐이다. 이은우씨가 용감하게 위쪽을 아름답게 드러내준 것 외에 노출이 없다”고 말했다.

영상물등급위원회의 두 차례 제한상영가 판정과정에 대해 “열차가 종착역에 도착하기 전 고장이 난 꼴”이라며 “불구가 된 영화다. 관객께 죄송하다. 3분가량 흉터가 있는 영화”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기덕 감독은 이후 단독 인터뷰에서 ‘뫼비우스’ 작품 의도에 대해 “한국 사회의 도덕과 윤리 안에서 성(姓)과 욕망이 어둡게 포장돼 있다, 그보다 더 가깝고, 폭넓게 이해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가족을 통해 현대 사회가 금기시한 요소들을 영화로 질문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뫼비우스’속에 등장하는 가족은 결국 모두가 하나의 구조 안에서 움직이는 ‘뫼비우스의 띠’처럼 순환 구조를 가지고 있는 생명체”라며 극 중 캐릭터들의 연계성에 대해 의미를 전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태영호 “북한 병사 귀순…통일 머지 않았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공사는 11일 지난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와 관련해 “총탄이 빗발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