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 “설현, 나이보다 성숙할줄 알았는데..” 돌직구

입력 : 2017-08-28 19:40 | 수정 : 2017-08-28 19: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설경구가 AOA 설현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28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설경구는 부녀 호흡을 맞춘 설현에 대해 “순백의 느낌이 있다”고 운을 뗐다.

설경구는 “일찍 활동을 시작해 나이보다 성숙된 모습을 보일 수 있을 텐데 이 친구는 그런 게 없다. 백치미가 있달까”라고 말했다.

‘백치미’의 의미에 대해 “여배우가 백치인 건 좋은 것”이라며 “그런 모습이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다. 30대, 40대가 돼도 백치미 잊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김남길도 “설현은 되게 순수하다. 색깔로 표현하자면 하얀색 같은 느낌”이라며 “무대에서는 굉장히 화려한 모습이 많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김설현 본연의 이미지를 봤다”고 설경구의 말에 공감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 설경구는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연쇄살인범 ‘병수’를, 설현은 그의 딸 ‘은희’로 분했으며 김남길은 은희과 교감을 쌓는 경찰 ‘태주’로 분했다. 오는 9월 7일 개봉.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병사, 폐렴에 패혈증까지···회복에 어

이국종 교수 22일 환자상태 브리핑 예정“환자 정보 공개 비판에 가슴 아파···욕먹을 팔자”심각한 총상을 입은채 판문점 공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