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페이커, 롤드컵 결승서 패배 후 통한의 눈물..삼성갤럭시 완승

입력 : 2017-11-04 20:53 | 수정 : 2017-11-04 2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롤드컵 결승에서 삼성갤럭시가 SK텔레콤 T1에 3-0 완승을 거뒀다.


4일 오후 베이징 국립 경기장에서 2017 리그오브레전드 월드챔피언십(롤드컵) 한국의 삼성 대 SKT의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이날 1세트에서 삼성은 탑 ‘큐베’가 AD케넨을 하며 ‘후니’의 나르를 압박했고, 미드 ‘크라운’도 말자하를 선택, ‘페이커’의 카시오페아를 상태로 라인전을 안정적으로 가져갔다. 결국 후반 조합이 더 좋았던 삼성이 우월한 한타능력을 바탕으로 오브젝트를 쓸어담고 노데스 승리를 거뒀다.

2세트에서 예상과 다르게 레드 진영을 선택한 SKT는 초반 밴픽과 챔피언 3개를 1세트와 똑같이 가져갔다. 그러면서 ‘앰비션’의 자크를 밴하고 자르반4세를 유도했다. 이어 ‘큐베’에겐 나르를 유도한 뒤 ‘후니’가 야스오를 선택했다. 경기 초반엔 SKT가 이득을 보고 라인전도 유리하게 풀어갔지만, 용앞 한타에서 자르반의 깃창, ‘룰러’ 자야의 깃부르미 콤보가 완벽하게 들어가는 그림같은 한타가 나오며 삼성이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룰러’의 자야가 잔나의 향로를 받으며 무난하게 삼성의 승리로 끝났다.

3세트에서 SKT는 식스맨 ‘블랭크’를 투입시키고 ‘페이커’가 카르마, ‘울프’가 레오나를 선택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20분 한타에서 ‘뱅’의 트리스타나가 3킬로 한타를 대승하고 바론까지 먹으며 SKT가 반격에 나서는 듯 했다. 그러나 31분 한타에서 삼성이 한타 진영을 잘 잡으며 트리스타나와 레오나를 짤랐고, 바론까지 가져가며 게임이 뒤집혔다.

이후 ‘블랭크’와 ‘페이커’가 다시금 잡히며 SKT는 완전히 무너지기 일보직전까지 갔지만 삼성이 넥서스를 깨려다가 3데스를 당하고 SKT가 장로 드래곤을 가져가며 승부는 마지막 한타싸움으로 갔다. 39분 중앙 한타에서 바루스의 앞점멸 궁극기를 시작으로 ‘페이커’가 순간삭제 당하며 결국 SKT는 무너지고 말았다.

이로써 삼성은 지난해에 SKT에 패배 준우승에 그쳤던 것을 설욕했고, 2팀에서 1팀으로 통합된 이후 첫 롤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SKT의 미드라이너이자 e스포츠의 간판스타인 ‘페이커’는 이날 경기에서 완패하자 경기장에 엎드려 통한의 눈물을 흘렸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