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민우혁 “과거 매니저에게 폭행 당해, 뇌진탕으로 7번 입원”

입력 : 2017-11-15 10:13 | 수정 : 2017-11-15 1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뮤지컬배우 민우혁이 과거 매니저에게 폭행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뮤지컬배우 민우혁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우혁은 데뷔 초 매니저에게 폭행을 당해 뇌진탕으로 7번 입원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검정색 정장에 갈색 구두를 신었다고 때렸다. 지방에 있었는데 ‘몇 시까지 와’라고 연락이 왔다. 30분 늦었는데 그 자리에서 맥주병으로 맞았다. 뇌진탕으로 7번 입원을 했다”며 과거를 떠올렸다.

민우혁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맞는 것 자체가 당연했다”고 말해 스튜디오는 충격에 빠졌다.

민우혁은 이어 “제가 9개월 동안 감금된 적도 있었다. 약점을 이용한 것 같다. 제가 이 모습을 부모님한테 못 보여드린다는 거. 맞으면 붓기가 빠질 때까지 집에 있어야 했다”고 9개월의 감금 생활을 언급해 또 한 번 충격을 안겼다.

그는 “결국 부모님을 찾아가 이를 말씀드렸다. 부모님께서 무릎을 치면서 ‘그동안 미안했다. 그 사람 죽이고 감방에 가겠다’고 하셨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김종대 겨냥 “의료진에 인권은 환자 목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은 22일 “(의사인) 우리는 칼을 쓰는 사람이며,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