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브리짓 닐슨, 54세에 다섯째 득녀 “이보다 더 사랑할 순 없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원조 섹시 스타 브리짓 닐슨(54)이 득녀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피플닷컴은 브리짓 닐슨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출산했다고 보도했다. 다섯째로 얻은 딸의 이름은 프리다.

브리짓 닐슨 부부는 피플에 “우리 부부의 삶에 아름다운 딸을 맞이하게 돼 정말 기쁘다. 긴 여정이었고 그럴만한 가치가 있었다. 이보다 더 사랑할 수는 없을 거다”고 출산 소감을 밝혔다.

앞서 브리짓 닐슨은 자신의 SNS에 만삭 사진을 공개하며 “행복하다. 가족이 점점 늘어난다”고 기쁨을 전한 바 있다.

브리짓 닐슨은 영화 ‘레드 소냐’ ‘록키4’ 등에 출연하며 섹시스타로 이름을 날린 바 있다. 4번의 결혼으로 4명의 아들을 뒀으며, 5번째 남편인 15살 연하의 이탈리아인 마티아 데시와는 2006년 결혼했다. 프리다는 두 사람 사이에서 태어난 첫 아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