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희철, “유혹하는 방법 몰라, 유혹할 필요 없어서..” 자신감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희철이 썸남으로 나선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KBS 2TV ‘썸바이벌 1+1-취향대로 산다’(이하 ‘썸바이벌 1+1’) 역대급 썸남 라인업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MC 김희철이 썸남으로 출격한 데 이어, 250만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 도티, 그룹 트랙스 출신 가수 정모, 훈남 개그맨 서태훈이 썸남으로 출연한다. 특히 전 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는 아이돌 출신 김희철이 데뷔 이래 최초로 공식으로 썸 타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를 모은다. 김희철은 매 녹화마다 “나도 MC 그만하고, 썸 타고 싶다!”라고 외쳐온 만큼, 썸남으로 변신한 그의 모습에 더욱 기대가 높아지는 상황.

녹화 전 대기실에서 “내가 왕년에 나이트에서 진짜 잘 나갔다. 그래서 여자 유혹하는 방법을 모른다. 굳이 유혹할 필요가 없어서…”라며 망언 아닌 망언을 내뱉으며 썸남 출격에 자신감을 보였던 김희철. 그러나 썸녀와의 만남이 가까워지자 “근데 오늘은 안 될 것 같다”라며 긴장한 기색을 드러냈다.

드디어 썸녀들 앞에 모습을 나타낸 김희철은 “너무 떨려서 땀이 다 난다.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부끄러워하며 썸녀들을 제대로 쳐다보지도 못했다. 심지어 매력 어필을 위해 준비한 신성우의 ‘서시’를 부르다가, 부끄러움에 웃음이 터져 노래를 이어갈 수 없었을 정도로 긴장했다.

평소 ‘우주 대스타’라는 별명에 걸맞게 자신감 넘쳤던 김희철이 썸녀들 앞에서 어쩔 줄 몰라하자, 제작진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과연 우주 대스타 김희철이 이 난관을 극복하고 그의 바람대로 “한 여자의 남자”가 될 수 있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250만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이자 280억 매출을 자랑하는 CEO 도티의 출연도 화제다. 키즈 크리에이터로 초등학생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도티의 매력이 썸녀들에게도 통할지가 관전 포인트다. 도티의 썸남 출격에 MC 수근이 “초통령 도티가 썸을 타도 되는 거냐? 어린이 구독자들이 충격받는 거 아니냐?”라고 묻자, 도티는 “이제는 구독자분들도 ‘왜 연애 안 하냐?’고 하고 한다. 내 연애를 응원해줄 것 같다”라고 대답했다.

우주 대스타 김희철과 초통령 유튜버 도티가 썸남으로 출연한 ‘썸바이벌 1+1’은 오는 30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