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태원 클라쓰 마현이, 정체 드러났다 “이주영, 성별 넘나드는 연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태원 클라쓰’ 마현이(이주영 분)의 충격적 정체가 밝혀졌다.

14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마현이(이주영 분)는 박새로이(박서준 분)가 보인 신뢰를 노력과 끈기로 되갚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일렁였다.

이날 마현이는 클럽에서 우연치 않게 단밤 식구들을 만나며 트랜스젠더임을 밝혔다. 긴 가발에 화려한 메이크업을 한 마현이의 미모는 그의 성 정체성만큼이나 놀라웠다.

이후 단밤의 매니저 조이서(김다미 분)가 마현이의 미숙한 요리와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꼬집으며 자르자고 나선 상황에서 박새로이는 마현이 편에서 그를 향한 신뢰를 보였고, 마현이는 자신의 가치를 스스로 증명했다.

마현이는 박새로이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펼쳤다. 퇴근 후에도 음식 맛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연습을 거듭하는가 하면, 조이서의 피드백에 따라 여러 방법으로 요리를 시도하며 맛을 보완하기 시작했다.

조이서의 날카로운 피드백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최선의 맛을 찾아내기 위해 노력하는 마현이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진한 공감과 응원을 이끌어내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마현이의 피나는 노력 끝에 조이서의 오케이 사인이 떨어지며 감동은 배가됐다. 마현이의 진심에 조이서는 마음을 열었고, 이에 감격한 마현이의 감동 어린 눈빛과 활짝 웃는 얼굴은 보는 이들마저 함께 감격에 벅차게 만들었다.



이주영은 희비를 넘나드는 단짠 연기력으로 극을 휘감았다. 극 초반부 트랜스젠더임을 밝히고 불편해하는 단밤 식구들에게 애써 웃어 보이며 뒤돌아서 씁쓸한 표정을 지어 보이는 섬세한 감정 조율로 마현이의 감정선에 빠져들게 함은 물론, 자신을 믿어주는 박새로이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이 교차하는 감정을 자신만의 결로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극의 흐름에 따라 유연하게 변주를 주는 이주영의 연기는 시청자의 마음을 함께 움직였다. 마현이의 감정을 절제하면서도 순간순간 터져 나오는 진심이 극의 스토리와 캐릭터에 더욱 깊은 공감을 유발한 것.

박새로이의 신뢰를 받았던 순간의 감정선을 유지하며 끝내 인정을 받아내는 극의 변곡점에 선 이주영 표 열연이 마현이가 자신의 값어치를 증명하듯, 이주영 역시 ‘믿고 보는 배우’로서의 가치를 증명했다는 평이다. 남성 캐릭터를 맡으며 성별을 뛰어넘는 연기로 시청자의 궁금증을 증폭시킨 이주영이 현실감 가득한 연기와 밀도 높은 연기력으로 마현이를 향한 응원의 마음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태원 클라쓰’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