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S ‘다시갈지도’ 캡처
채널S ‘다시갈지도’ 캡처
김신영이 개그계 선배의 갑질을 폭로한다.

11일 방송하는 채널S ‘다시갈지도’에서는 페퍼톤스 이장원이 여행 친구로 출격하는 ‘연차 내고 떠나는 즉흥 여행’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신영은 희극인 아이디어 회의 도중 있었던 선배와의 일화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신영은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가장 여행을 떠나고 싶은 순간은?’이란 설문조사의 응답을 공개하던 중 ‘답정너 상사와의 지옥 같은 회의 시간’ 항목이 2위를 차지하자, 이에 폭풍 공감하며 자신의 경험담을 얘기한다.

김신영은 “아이디어 회의를 하면 선배님들이 항상 ‘세상에 쓰레기 같은 아이디어는 없다’고 말한다. 막상 용기를 얻어 의견을 내면 ‘이런 쓰레기 같은 걸 가져오냐’며 돌변한다”라고 울컥했다.


뉴스24
인기기사
인기 클릭
Weekly Best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