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카라 구하라, 日 성인잡지 실려 韓네티즌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류 그룹 카라의 멤버 구하라가 일본 성인잡지에 실려 한국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일본의 성인잡지 ‘카네노EX’ 5월호는 구하라가 짧은 스커트를 입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이 잡지는 구하라의 짧은 스커트와 다리를 부각시킨 사진을 여러 컷 실으며 “봄의 한류 판치라(여성의 속옷을 엿보는 변태적 행위),’농후한 페로몬향 선풍’, ‘페로몬이 가득한 허벅지’, ‘일본 아이돌에게서는 볼 수 없는 섹시한 사진’ 등 선정적인 문구를 대거 삽입했다.

특히 ‘일본 아이돌에게서는 볼 수 없는’ 등의 문구를 통해 한류 스타를 폄훼하는 뉘앙스를 보여,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 잡지의 표지는 최근 한 온라인 게시판을 통해 국내 네티즌들에게 알려졌다. 팬들과 네티즌은 “의도가 궁금하다”, “사진 옆에 붙은 문구가 좀 지나치다”, “법적인 대응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등의 의견을 내며 분노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노컷뉴스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