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람이 좋다’ 최한빛, “고교시절 남몰래 치마입고 연습” 사진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이 좋다’ 최한빛이 고교 시절을 회상했다.

21일 아침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트랜스젠더 모델 최한빛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한빛은 자신의 모교인 강원예고를 찾았다. 그가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던 무용반에서 스승과 후배들을 만났다. 그를 담당했던 교사는 “춤을 참 좋아하고 열심히 했다. 여리고 감성이 풍부한 학생으로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당시 그는 여자 최한빛이 아닌 남자 최한진으로, 각종 무용대회에서 상을 휩쓸던 무용수였다.

최한빛은 “남들 몰래 치마를 입고 연습했다. 혹시라도 누가 볼까봐 조마조마했다”며 “그래도 그 자체는 정말 행복하고 내 모습이 예뻤다. 그 순간만큼은 유일하게 내 모습을 사랑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사람이 좋다’ 최한빛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사람이 좋다’ 최한빛..안타깝다”, “‘사람이 좋다’ 최한빛..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사람이 좋다’ 최한빛..보면 볼수록 매력있다”, “‘사람이 좋다’ 최한빛..공개하기 쉽지 않았을 텐데”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한빛은 성전환 수술 후 2009년 슈퍼모델 선발대회에 출전한 모델 겸 무용수다.

사진 = 방송 캡처 (최한빛)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