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재현 인스타 “부끄러운 짓 NO”..구혜선 인스타 “섹시하지 않다고” 폭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혜선-안재현. 뉴스1
안재현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폭로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1일 안재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구혜선과 이혼하게 된 배경과,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에 주장한 글을 반박하는 내용을 담아 글을 올렸다.

안재현은 “과정과 앞뒤를 없애고 단편적인 부분만 공개해 진실이 왜곡되어 주변인들이 피해를 입게 된 데다 어젯밤 주취 중 뭇여성들과 연락을 했다는 의심 및 모함까지 받은 이상 더 이상은 침묵하고 있을 수 없어 이 글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로가 좋아서 시작한 지난 3년간의 결혼 생활이 행복하기도 했지만, 저에게는 정신적으로 버거운 시간이었다”면서 “저는 결혼 후 1년 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약을 복용하고 있다. 결혼 생활을 하며 남편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짓을 한 적 없었다”고 말했다.

안재현은 구혜선에게 결혼 당시 기부금, 가사에 대한 일당 등이 포함된 이혼 합의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또한 별거 중 본인이 살고 있던 오피스텔에 구혜선이 무단침입하는 것에 이혼 결심을 굳히게 됐다고도 언급했다.

안재현은 “구혜선에게 합의금을 준 건 혼인 파탄의 귀책사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사랑했던 아내에게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던 마음 때문이었다”며 “대화 끝에 서로가 합의한 것을 왜곡하는 그녀를 보면서 더더욱 결혼 생활을 유지할 자신이 없다는 생각만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구혜선은 안재현의 글이 올라온 지 한 시간 만에 인스타그램에 다시 반박글을 올리며 자신의 입장을 굳혔다.

구혜선은 “이혼 합의금을 준 적 없다. 가사노동을 100% 했기에 하루 3만원씩 노동비를 받은 것이지 이혼 합의금은 아니었다”고 말하며 “남편은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제 눈으로도 보고 제 귀로도 들었다. 오해받을 수 있으니 자제하라 충고했으나 잦은 싸움의 원인이 될 뿐이었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오피스텔에 무단침입했다는 안재현의 주장에 대해서는 “별거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들어간 것이 아니라 연기에 집중하고 싶다는 그의 말을 존중해 제 허락함에 얻은 공간이었으니 제게도 저곳을 찾아갈 권리가 있었다”고 반박했다.

특히 “남편이 이혼 노래를 부를 때 잘못한 게 뭐냐고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했다. 섹시하지 않은 ㅇㅇㅇ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말해온 남편이었다”며 “남편은 같이 생활하는 동안에도 권태기가 온 남성들이 들을 수 있는 유튜브 방송을 크게 틀어놓다 잠이 들었다. 저는 집에 사는 유령이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지난 2015년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만나 연인으로 말전, 2016년 5월 결혼했다. 그러나 최근 이혼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입장 차이를 보이며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안재현 측은 소속사를 통해 “두 사람이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하여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으나, 구혜선은 “저와는 상의 되지 않은 보도”라며 반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