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즈원 조작 논란? ‘프듀48’ 조작 인정…해명 불가피 [SSEN이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즈원 활동에 적신호가 켜졌다.

걸그룹 아이즈원은 오는 11일 첫 정규앨범 ‘블룸아이즈(BLOOM*IZ)’를 발표하고 컴백한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피에스타’와 MC몽이 작곡한 수록곡 ‘오픈 유어 아이즈’를 비롯한 다양한 트랙이 풍성하게 담길 것으로 예고됐다.

하지만 지난해 아이즈원을 탄생시킨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48’이 조작 논란에 휩싸여 활동에 적신호가 켜졌다. ‘프로듀스 101’ 시리즈를 연출한 안준영 PD는 ‘프로듀스X101’과 ‘프로듀스 48’ 시즌 조작 의혹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지난해 음악 방송 1위에 이어 가요 시상식 신인상을 휩쓴 아이즈원의 중요한 인기 요소 중 하나는 ‘프로듀스 48’이었다. 하지만 ‘프로듀스 48’ 조작 논란과 함께 아이즈원 첫 결성부터 의심을 사고 있는 상황. 아이즈원 측 또한 이에 대한 해명이 불가피하게 됐다.

오는 11일 컴백 당일 아이즈원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미디어 쇼케이스도 예정 돼 있는 만큼, 아이즈원을 향해 ‘프로듀스 48’ 조작 논란에 대한 질문도 나올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과연 아이즈원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아이즈원은 컴백과 함께 JTBC ‘아이돌룸’, MBC ‘마리텔 V2’ 등 다양한 예능 출연도 확정 지은 상황이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