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구하라 전남친’ 최종범, 항소심 재판 미칠 영향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하라 사망 소식이 전해지며 전 남자친구 최종범 재판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가 11월 2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구하라 비보 후 항소심 재판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대중의 관심이 집중된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8월 상해, 협박, 강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촬영), 재물손괴 등 5개 혐의를 받고있는 최종범에게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재물손괴와 상해, 협박, 강요 등 혐의에 대해서만 죄를 인정했고 구하라의 사적인 사진을 촬영했다는 혐의는 무죄로 판결했다. 이후 검찰과 최종범 측 모두 항소장을 접수해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구하라 측 역시 “우리 사회에서 피고인 최종범이 행한 것과 같은 범죄행위가 근절되려면 보다 강한 처벌이 필요하다. 항소심에서는 부디 피고인 최종범에 대하여 그 죗값에 합당한 처벌이 선고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구하라 비보 후 항소심 재판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대중의 관심이 집중된다. 법조계에 따르면 구하라 사망과 무관하게 재판이 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