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에이프릴 진솔 호소, 성희롱성 게시물 “제발 안 했으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에이프릴 진솔이 성희롱성 게시물에 대한 자제를 호소했다.

25일 에이프릴 진솔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짧은 의상이나 좀 달라붙는 의상 입었을 때 춤추거나 걷는 것. 뛰는 것. 일부러 느리게 재생시켜서 짤 만들어서 올리는 것 좀 제발 안했으면 좋겠다”며 “내 이름 검색하면 가끔 몇 개 나오는데 너무 싫어 그런 거”라고 토로했다.

앞서 일부 네티즌들은 진솔의 몸매가 부각되는 영상을 느리게 재생되도록 만든 뒤 온라인을 통해 일부 네티즌들이 유포했다. 이러한 행위는 에이프릴 진솔이 2001년생 만 18세로, 미성년자라는 점에서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한편, 2015년 걸그룹 에이프릴로 데뷔한 진솔은 지난 2016년에는 걸그룹 최초로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MC로 발탁돼 1년간 활동한 바 있다.

사진=뉴스1, 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